• 최종편집 2022-01-19(목)

‘학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개 단지’통합심의... 조건부 의결

9월 신청접수, 2개월만에 심의 완료... 통합심의제도 정착 단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19 21: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대전시,‘학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개 단지’조건부 의결01(1단지).jpg

 대전시는 17일 주택건설사업 통합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대전학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개 단지에 대해 조건부 의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대전학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유성구 학하동에 드림타운 48세대 포함 1,031세대 규모의 1단지와 드림타운 218세대 포함 725세대 규모의 2단지로 조성되는 민간임대주택 단지이다.

 

 통합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2021년 12월 주택건설사업승인, 2022년 3월 분양절차를 거쳐 2024년 12월 입주예정이다.

 

 시는 지난 9월 사업주체로부터 통합심의 신청서를 제출받았으며, 2개월 만에 개별 심의부서가 추천한 심의위원으로 구성된 통합심의위원회 개최하여 심의를 완료했다.

 

 이번 통합심의는 9월 유천동주거복합건축물 등 2건, 10월 용전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등 2건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됐다.

 

 시 관계자는 세 번째 통합심의도 신청서 접수 후 2개월 내에 심사를 완료하면서, 통합심의제도가 당초 의도했던 목표를 달성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시행초기에 나타나는 일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통합심의제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한편, 대전시는 산내지역주택조합 공동주택(9개동 902세대)사업과 문화문화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장(11개동 509세대)에 대해 12월에 통합심의 개최를 목표로 관련 기관(부서)과 사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17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학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개 단지’통합심의... 조건부 의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