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9(목)

2050 탄소중립 선도 도시 대덕구

‘대덕e시작하는 그린뉴딜 2.0’ 등 탄소중립 문화 확산 앞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07 19: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1. 2050 탄소중립 선도 도시 대덕구.jpg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탄소중립 주간’을 맞아 7일 ‘주민과 함께하는 2050 탄소중립 대덕’비전을 알리는 카드섹션 퍼포먼스를 펼쳤다.

 

12월 6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되는 탄소중립 주간은, 탄소중립 선언 1주년을 맞아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문화를 사회 전체로 확산시켜 기후변화의 속도를 줄이기 위해 범정부차원으로 전국에서 시행된다.

 

구는 탄소중립을 위한 토대를 만든 그린뉴딜 1.0을 발판으로 지난달 24일 실질적이고 적극적인 탄소배출 감축 방안인 그린뉴딜 2.0 발표, 이어 지역에너지계획 주민보고, 주민과 함께하는 비전 선포 등 지역 재생 에너지보급을 통한 탄소중립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탄소인지예산제를 도입해 2022년부터 예산 집행 시 온실가스 배출영향을 고려해 탄소를 저감시키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청 직원들의 탄소중립 실천의식 확산을 위해 매주 수요일 불필요한 e메일 지우기, 매주 목요일 채식하는 날 운영, ‘부메랑 프로젝트(바이오플라스틱 소재 칫솔을 나누고, 사용이 끝난 칫솔을 회수하여 다시 재생산하는 프로젝트)’라는 자원 선순환 체험 캠페인으로 탄소 배출 감축을 독려하고 있다.

 

또 주민들의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 인식 확산을 위해 지역 카페 중 9곳을 선정해 넷제로 카페로 조성하는 협약을 맺고, 제로웨이스트 및 에너지 절약 물품 판매, 탄소중립교육 및 홍보공간으로 활용 하는 등 주민과의 소통 플랫폼을 확대하고 있으며, 탄다스토어(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하는 가게) 협약을 통해 제로웨이스트 문화를 확산시킬 기반을 넓히고 있다.

 

박정현 구청장은 “대덕구는 탄소중립 선도도시로서 다양한 방식으로 탄소중립이라는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주민의 탄소중립 인식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00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50 탄소중립 선도 도시 대덕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