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3(화)

한국원자력연구원, 중․저준위 방폐물 305드럼 반출

지난해 방폐물 반출 재개 후 대전 지역내 방폐물 처분(반출) 가속화 신호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3 18: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시는 23일 새벽 2시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보관 중인 중․저준위 방폐물 305드럼이 경주 처분장으로 반출됐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22일 원자력규제기관(원안위, 원자력안전기술원)이 실시하는 사전 운반검사에 참관하여 방폐물 이송 전용 운반차량에 싣는 과정을 등을 확인하여 반출 방폐물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반출된 방폐물은 이송차량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전 ․ 후 호송차량 및 고장 시 대체 예비차량, 비상대응 차량 등을 포함하여 총 11대의 차량을 이용하여 약 6시간에 걸쳐 경주 최종처분장으로 옮겨졌다.

 

 시는 2018년 핵종분석 오류로 반출이 중단되었던 중․저준위 방폐물 반출을 재개하기 위하여 과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중앙부처를 수십 차례 방문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 끝에 지난해부터 반출을 재개했다.

 

 지난해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240드럼, 한전원자력연료 60드럼, 한국원자력환경공단 165드럼 등 총 465드럼이 반출됐다. 올해에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 69드럼, 한전원자력연료 100드럼과 이번에 반출된 한국원자력연구원 305드럼을 포함해 총 474드럼의 중․저준위 방폐물이 반출됐다.

 

 현재 대전 지역내 중․저준위 방폐물 보관량은 31,428드럼으로 전국에서 2번째로 많다. 이로 인해 시민단체 및 시민들이 불안감과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대전시 관계자는“지역내 보관중인 중․저준위 방폐물 반출 확대 및 자체처분 등 관리방안을 마련할 것을 원자력시설에 촉구한다”고 말하며, “원자력안전협의회 및 원자력안전 실무협의회 등을 통해 지역내 보관중인 방폐물의 조속한 이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304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원자력연구원, 중․저준위 방폐물 305드럼 반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