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화)

민주당 선대위 지도부, 과학특별자치시 지정 및 예산 전폭 지원 약속

선거 D-1일 윤호중·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대전 방문해 허태정 후보 지지 호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31 15: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지지 호소 기자회견3.jpg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지도부가 대전의 ‘과학특별자치시’ 지정을 위한 입법 추진과 전폭적인 예산 지원을 약속했다.

 

윤호중·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등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지도부는 선거일을 하루 앞둔 31일 오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를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과 구청장 후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통행복캠프 승리홀에서 열린 ‘D-1, 최종 상황점검 및 지지호소 기자회견’에서 중앙당 차원의 대전에 대한 지원 정책을 소개하며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대전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두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한목소리로 대전의 과학특별자치시 지정 추진을 약속하고, 예산은 국회가 처리하고, 더불어민주당이 국회다수당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대전에 대한 예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호중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허태정 후보는 대전의 더 큰 발전과 과학기술 중심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해 헌신 노력해왔다”며 “허태정 후보가 시작한 과학중심도시 대전, 과학특별자치시 추진을 민주당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엊그제 강원특별자치법이 국회를 통과했는데 이광재 강원도지사 후보와 국회 제1당인 민주당이 만든 성과”라며 “강원도에 이광재가 있다면 대전에는 허태정이 있다. 허태정 후보가 추진하고 있는 과학특별자치시법을 우리 당이 허태정 후보와 함께 힘차게 밀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허태정 후보가 꾸린 대전 발전 씨앗이 풍성하게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민주당이 입법과 예산을 통해 ‘정책 미사일’, ‘예산 핵폭탄’을 대전에 총력 지원하겠다”며 “허태정 후보를 대전시장으로 만들어주면 허 후보는 과학중심도시 대전을 완성하고 더 나아가서 우리 당의 차세대 지도자로 무럭무럭 커나갈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허태정 후보에게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대전의료원 설립과 구도심 역세권 복합 개발, 혁신도시 유치, 대전지역화폐 온통대전의 성공까지 허태정 후보는 그동안 정말 많은 일을 했다”며 “시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그리고 대전의 발전을 위해 다시 한번 허태정 후보를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박 위원장은 “과학특별자치시 대전이 도약하기 위해 더 많은 변화와 도전을 준비해야 하는 앞으로의 4년은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동료 의원에게 막말하고 색깔론을 들이미는 이장우 후보가 시장이 되면 이런 일들은 모두 물거품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전시민 여러분께서 현명한 결단 내려주실 것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일꾼 허태정을 뽑아달라”고 당부했다.

 

회견이 끝난 뒤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가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대표해 ‘6·1 지방선거 지지 호소문’을 낭독하며 선거 승리 의지를 다졌다.

 

호소문에서는 “대전발전을 위해서는 유능하고 실력있는 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며 “민주당 후보는 자질과 추진 능력이 검증되었고 또 그렇게 일할 든든한 지역 일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작한 일을 마무리하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제시한 좋은 공약이 실천되도록 민주당 후보를 당선시켜 달라”며 “4년전 지방선거의 좋은 선택이 대전발전이라는 좋은 결과를 이끌어냈듯 이번에도 다시 한번 민주당 후보를 선택해 달라. 실천으로 보답하겠다”고 호소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12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선대위 지도부, 과학특별자치시 지정 및 예산 전폭 지원 약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