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 27일 세종, 28일 아산·대전 방문 유치 준비상황 및 경기시설 평가

[크기변환]국제대학스포츠연맹 평가단, 충청권 주요시설 점검...“ 만족 ”01 (1).jpg

2027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이하 위원회)는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유니버시아드) 개최도시 선정을 위한 국제대학스포츠연맹 평가단의 현장평가가 지난 27일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레온즈 에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이하 국제연맹) 회장 대행 등 4인으로 구성된 평가단은 26일(금)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주말 동안 세종, 아산, 대전 등 충청권 주요시설을 방문, 점검했다.

 

입국 당시 레온즈 에더 회장 대행은 “한국이 지난 2015년 광주유니버시아드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것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며,“화려하고 감명 깊었던 광주에서의 추억이 아직도 가슴속에 자리하고 있는 만큼 이번 충청지역 평가 방문도 너무나 기대된다”며 입국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입국 후 대전으로 이동하여 위원회의 환영 인사를 받은 평가단은 대전과 세종, 충북, 충남 4개 시도지사를 비롯해 시도의회 의장, 체육회장, 유치위원회 사무총장 등과 함께하는 환영 만찬을 가졌다.

 

방문 2일 차인 27일, 평가단은 유치위원회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는 세종지방자치회관을 찾아 대회 유치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위원회는 국제연맹 평가단에게 ▲충청권 4개 시도가 2027세계대학경기대회를 유치해야 하는 이유와 당위성을 강조했으며, ▲대회 비전과 컨셉 ▲시설과 인프라(경기시설, 선수촌, 의료, 숙박시설) ▲대회 및 경기운영(출입국, 편리한 수송, 자원봉사, 친환경, 선수 중심 대회) ▲대회 예산 프로그램(재정 확보) ▲국제연맹의 정책에 부합하는 대회 유산 프로그램과 지속 가능 방안 등을 소개했다.

 

설명회 후 평가단은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대한민국 행정 중심 도시인 세종특별자치시의 발전상을 살펴본 뒤 세종 충남대학교병원을 방문해 ▲충청권의 의료 시스템과 질병 예방 규정 ▲코로나19 상황 등을 대비한 검역 프로세스 ▲도핑 방지 ▲선수촌 병원과 대회 지정병원 등을 점검했다.

 

방문 3일 차인 28일에는 이순신 체육관과 대전월드컵경기장 등을 살펴보며 대회 시설 전반적인 확인은 물론 충청권의 개최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대회 개회식 장소로 대전월드컵경기장을 점검한 평가단은 3층 VIP룸에서 설명을 듣고 경기장 구석구석을 살피며 시설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평가단을 안내한 문인환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난 6월 칠레와의 국가대표 A매치 경기를 대전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음을 설명하며 충청권의 역량을 설명했다.

 

또한 위원회는 경기시설 외에도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을 국제연맹 평가단에게 소개하며 세계가 인정하는 세계적 기업들이 충청권에 있다는 점과 대회 유치가 충청권의 경제성장 동력이 될 수 있다는 점들을 강조했다.

 

한편, 국제연맹 평가단은 29일 청주를 찾아 대회 준비상황 등을 최종 점검한 뒤 오송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이후 30일 서울에서 국내 체육단체 관계자들과 면담을 가진 후 31일 출국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제대학스포츠연맹 평가단, 충청권 주요시설 점검...“만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