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 대전시립무용단, 9월 17일 오후 5시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

[크기변환]천년의 춤을 잇다‘천년지무(天年之舞)’02.jpg

대전시립무용단이 오는 9월 17일 오후 5시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에서 ‘천년지무(天年之舞)’전통춤 공연이 열린다.

 

이번 공연은 대전시립무용단 제2대 예술감독을 역임한 채향순과 역대 연습지도자 최은정, 이강용을 초청하여 과거와 현재를 재조명하는 화합의 장을 마련코자 기획하였다.

 

김평호 예술감독 역임 후 첫 창작작품인 ‘천몽(天夢) 단재의 꿈’- 4장 푸를 청(靑)에서 선보인 대검무 춤을 시작으로, 한국무용가 고(故)강선영 선생의 춤 세계가 내재된 양성옥 안무의 ‘명가(眀嘉) 입춤, 국수호 안무의 전통춤‘장한가’까지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초대 예술감독 김란 작품인 ‘사랑가’, 김평호의 전통춤 브랜드 ‘남도 소고춤’, 군대를 지휘하는 훈령 대장의 모습을 형상화한 ‘훈령무’, 채향순의 장고춤 독무와 대전시립무용단의 화려한 장구춤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명가(眀嘉) 입춤’과‘훈령무’는 양성옥 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의 지도로 전통을 이어 시립무용단만의 화려하면서도 절제미 있는 군무를 볼 수 있다.

 

또한, 연습지도자를 역임한 최은정과 이강용은 남녀간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전통춤으로 풀어낸 김란 안무의 ‘사랑가’와 대전시립무용단 제2대 예술감독을 역임한 채향순의 ‘장고춤’ 독무로 한국적 신명의 미학과 박진감 넘치는 무대를 선사할 것이다.

 

김평호 예술감독은 이번 공연을 통해 “역대 예술감독과 연습지도자를 초청하여 함께하는 공연을 통해 과거와 현재가 소통하고, 대전 시민 모두가 전통춤을 통하여 화합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 공연은 8세 이상 입장 가능하며, S석 1만 원, A석 5천 원으로 대전시립무용단,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인터파크, 홈페이지와 인터파크(☎1544-1556) 전화로 예매가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무용단(☎270-8353~5)으로 문의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년의 춤을 잇다‘천년지무(天年之舞)’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