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 은행동·대흥동 일원 원도심에서 다양한 볼거리 제공

[크기변환]대전 0시 뮤직페스티벌, 7일부터 10일까지 개최01.jpg

대전시는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은행동·대흥동 일원 원도심에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관광도시로의 재도약을 위해 ‘대전 0시 뮤직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내년 8월 개최 예정인 ‘대전 0시 축제’의 맛보기 행사로, 뮤직페스티벌·버스킹·길거리 공연·뉴트로거리·먹거리존 등의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 프로그램 등으로 진행된다.

 

뮤직페스티벌은 대흥동 우리들공원에서 4일간 진행되며, 청하·소찬휘·다이나믹듀오·김희재 등 국내 최정상급 가수를 초청해, K-pop·뉴트로·힙합·트로트 등 4일 4색의 가을밤 음악 향연을 펼치게 된다.

   

 또한,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출연하는 버스킹과, 마술·판토마임·버블쇼 등의 길거리 공연이 행사장 곳곳에서 관객들과 호흡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0시 사진관·달고나 게임 등 60~70년대 시절을 체험할 수 있는 뉴트로거리, 지역 상인이 운영하는 다양한 먹거리존, 1.5km에 이르는 전국 최대 길이의 우산 거리는 행사장을 찾는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게 된다.

 

문인환 시 문화관광국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원도심 상권을 살리고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가족·친구·연인과 함께 오셔서 마음껏 즐겨주시고 좋은 추억 많이 담아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내년 8월 11일부터 17일까지 대전역에서 옛 충남도청 구간 중앙로 일원에서 ‘대전 0시 축제’를 개최한다. 기존 축제의 틀을 완전히 깨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파격적인 프로그램으로 축제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사람과 돈이 모이는 대한민국 대표 여름 축제이자, 일류 경제도시 대전의 초석이 되는 대표 브랜드로 키워갈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 0시 뮤직페스티벌, 7일부터 10일까지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