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 4일 신세계 엑스포타워 20층에서 시민기자단, 청년층과 시민과의 대화 가져

[크기변환]이장우 대전시장, 민선 8기 100일 맞아 소통행보02.jpg

대전시는 4일 오후 3시 신세계 엑스포타워 20층에서 시민기자단, 청년 등 시민 80여 명이 참여해 민선 8기에 바라는 점 등을 진솔하게 대화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민선 8일 100일을 맞아 그간 시정 운영 성과와 민선 8기 비전과 공약사업을 공유하고 시민 의견을 가감 없이 수렴하기 위하여 마련됐다.

 

대화는 시민들과 격식 없이 깊이 있게 소통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소규모로 진행하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시장 이장우 알아보기, 민선 8기 100일 성과와 비전, 대전시에 바라는 점 등 세 가지 주제에 대하여 현장에서 작성된 사전 질문지와 즉석 질문에 대한 시장의 답변으로 진행되었다.

 

먼저, 민선 8기 이장우 시장이 누구인지 참여자들이 궁금했던 질문을 하며 시장의 인간적인 면을 알아보는 것을 시작으로 행사를 열었다.

 

시민들은 청년 이장우가 대전에서 지내기는 어땠는지, 국회의원 시절 예산통이란 별명을 갖게 된 에피소드 등을 질문했다.

 

이어 민선 8기 100일 시에서 제시한 7대 성과 중 시민들이 뽑은 우수 성과를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민들은 방사청 이전과 우주산업 클러스터 확정까지 대전의 역할을 물었고, 이장우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전화를 받지 못했던 아찔한 순간 등 중앙부처와 협의 과정에 대한 숨겨진 이야기 들을 소개하였다.

 

한편 대전시는 민선 8기 100일 7개 성과로 ▲방사청 대전 이전 확정 ▲정부 우주산업 클러스터 확정 ▲대전 투자청 설립 추진 ▲호남선고속화 예타 통과 ▲대전 0시 축제 부활 ▲2026 태양광총회 유치 ▲나도반도체산업 육성전략을 꼽았다.

 

마지막으로 민선 8기 비전과 대전시에 바라는 점을 주제로 시민들이 의견을 자유롭게 질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여자들은 핵심사업인 산업용지 500만 평 확보와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계획 등을 질문하며 차질 없는 추진을 건의하였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민선 8기 100일 짧은 시간이었지만 지역의 체질 개선과 과학도시 대전의 정체성을 고민하는 시간이었다”라며 “지역의 강점을 살려 기업과 사람이 모이는 일류경제 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1일 출범한 민선 8기는 10월 8일로 100일을 맞게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장우 대전시장, 민선 8기 100일 맞아 소통행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