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8(목)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발전을 위한 첫걸음

2일 행복청과 충청권 4개 광역시․도 상생발전 협약 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2 18: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발전을 위한 첫걸음 (2).jpg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 이하 ‘행복청’)을 중심으로 충청권 4개 광역시‧도가 지역균형발전과 동반성장을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했다.

 

 행복청과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 등 충청권 4개 시‧도는 2일 오후 2시 30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행복도시 광역도시계획 공동수립 및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 체결을 통해 4개 시도는 ‘2040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공동으로 수립하고 지역 간 협력사업을 발굴해 추진하는 등 상생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발전을 위한 첫걸음 (3).jpg

 이번 협약은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가 광역적 발전체계를 함께 구축해 중부권이 다 함께 잘사는 동반성장의 성공 모델을 만들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를 갖는다.

 

 김진숙 행복청장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탄생한 행복도시와 충청권의 상생발전은 우리나라 미래 발전의 초석을 다지기 위한 중요한 과제”라며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 공동 협력 하에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발전을 위한 첫걸음 (1).jpg

 허태정 대전시장은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가 광역적 발전체계를 함께 구축해 중부권이 다 함께 잘사는 동반성장의 성공 모델을 만들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는 점에서 이번 협약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큰 기대를 안고 협약이 체결되는 만큼, 서로 협력하고 쟁점을 해소해 모두가 만족하는 실효성 있는 광역도시계획이 수립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행복청과 대전시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는 광역도시계획의 실행력을 높이고 성과를 조기에 창출하기 위해 산업‧경제, 교통‧인프라, 문화‧관광 등 분야별 상생협력 시범사업을 발굴‧추진하기로 합의하고, 기초조사에 착수했다.

 

 또, 이 과정에서 관계기관‧전문가 등이 함께하는 협의체 운영, 현장방문, 민‧관‧학‧연 합동워크숍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는 상생발전과 관련한 주요내용을 협의‧조정하는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광역도시계획 수립 방향을 설정하고, 기관 간 이견을 조정하는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협의회’와 실무전담기구인 ‘광역상생발전기획단’을 운영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07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발전을 위한 첫걸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