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2(월)

인구절벽 가속화, 인구위기 극복 위한 공직자 역할 고민

서구, 공직자 대상 인구정책 인식개선 교육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3 21: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2. 미래대응 공직자 인구교육.jpg


 대전 서구(구청장 장종태)는 2일, 구청 대강당에서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인구교육을 했다.

 가속화되는 초저출산 현상과 인구감소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인구교육은 한국인구학회 회장인 이혜경 배재대학교 교수를 초빙하여 진행되었다.

 이날 실시된 강연은 저출산 현상이 비혼 현상 만연, 고 이혼율, 핵가족화 등으로 인한 가족 기능의 약화가 원인으로 작용하기에 함께하는 가족의 가치를 인식하고 가족 친화적 사회 분위기를 확산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초점을 맞추어 이루어졌다.


 또한 안전하고 편안한 환경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안심하고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양육환경을 지속적으로 마련함으로써 사람이 중심이 되는 가족 친화적 지역사회 만들기가 중요함이 강조되었다.
사진2. 미래대응 공직자 인구교육3.jpg
 장종태 청장은 “가치관의 변화와 인식 개선은 인구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밑거름이자 정책 추진의 바탕이 되기에 매우 중요하다”며 “공직자부터 각계각층의 구민들이 인구가 우리의 미래라는 점을 깊이 인식하고 지역의 역량을 집중하여 가족 친화적 가치관이 확산되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심각한 인구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유아·학생·성인 등 연령별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맞춤형 인구교육을 연중 시행하고 있으며 함께하는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는 공감대 조성을 위한 인식개선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9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구절벽 가속화, 인구위기 극복 위한 공직자 역할 고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