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7(일)

허 시장, 취임 2년 첫날 ‘소통과 현장’ 행보

민선7기 2년차, 다시 시작하는 새로운 각오 다지는 일정 소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30 14: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허태정 대전시장이 민선7기 취임 2년차 첫 날인 1일, 별도의 기념행사를 생략하고 ‘직원과의 소통’과 ‘현장중심 행정’을 강조하며 취임 당시 가졌던 초심으로 하루 일정을 보낸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1년 결산 방송사 인터뷰를 시작으로 직원 대상 공감누리 특강, 시의회 의원들과의 오찬간담에 이어 오후에는 양성평등 기념식 행사 참석, 사회적경제박람회 준비현장, 대학 창업지원센터 등의 현장을 방문하는 등의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일정으로는 오전 9시, 실국장 간부공무원들과 티타임을 가진 뒤 오전 9시 30분 공감누리 교육에 참석해 지난 1년간 시정 발전을 위해 함께 달려온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2년차 시정 비전 제시와 나아갈 방향에 대한 생각을 공유한다.

 

 오전 일정은 공직자들과 한 마음 한 뜻으로 새로운 출발의 각오를 다짐하는 소통의 시간으로 채워진다.

 

 이어 시의회 의원 전원을 초청해 오찬 간담을 갖고 앞으로 혁신도시 지정, 경제활성화 등 당면 현안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고 의회와의 소통 강화를 약속할 예정이다.

 

 오후 2시에는 17개 중앙부처와 전국 지자체 그리고 사회적경제단체 등 5만여 명이 참여하는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박람회 개최 장소인 DCC와 무역전시관을 찾아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성공적인 행사와 안전하고 부족함 없는 손님맞이를 당부할 계획이다.

 

 이어 오후 4시 20분에는 충남대 창업지원센터인 마루빌을 방문해 상상옷장, 창작영상소, 스터디룸, 레이저키팅실, 3D프린터실 등의 현장을 둘러보고 창업동아리 학생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허 시장은 이들을 대상으로 시의 스타트업 파크 조성 등 혁신창업 생태계 사업 추진계획을 설명한 뒤 학생들의 생각과 고민을 들어보는 허심탄회한 대화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한편 허 시장은 민선 7기 2년차부터 다시 시작하는 각오로 ▲ 고르게 잘 사는 혁신도시 ▲ 4차산업혁명 특별시 완성 ▲ 대전여행 1000만 시대 ▲ 시민과 함께하는 소통행정 강화 ▲ 충청권 상생 교통망 구축 ▲ 다함께 행복한 표용적 복지 실현 등을 위해 시민과 함께 시정을 이끌어 갈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47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허 시장, 취임 2년 첫날 ‘소통과 현장’ 행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