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8(수)

‘효와 인문학’논어산책 개강

옛 성현의 말씀 속 현대의 효가 나아갈 길을 찾아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3 23: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관련사진-‘효와 인문학’논어산책 개강.jpg
대전시 한국효문화진흥원에서는 8월 14일 수요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2시에 공개강좌‘효와 인문학’논어산책의 하반기 강좌를 시작한다. <사진:한국효문화진흥원>

 

 대전시 중구 안영동 뿌리공원 인근에 위치한 한국효문화진흥원(원장 장시성)에서는 8월 14일 수요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2시에 공개강좌‘효와 인문학’논어산책의 하반기 강좌를 시작한다.

 

 시민 대상 교양강좌로 누구나 참여 가능한‘효와 인문학’프로그램은 한국효문화진흥원 효문화연구사업단 김덕균 단장(철학박사)의 강의와 수강자들의 토론의 시간으로 구성되어 옛 고전을 통하여 현대 효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강좌이다.

 

 올해 2월부터 7월까지 운영된 상반기 강좌를 성황리에 마무리하고 이번 8월 14일부터 새롭게 시작하는 하반기 강좌를 앞두고 있다.

 

 효문화연구사업단 김덕균 단장은 강좌를 맞아“고전은 고리타분하여 현대사회와 맞지 않는다고 생각되기 쉽지만, 고전 속에 담겨있는 보편적 가치를 통하여 현대의 효가 나아갈 새로운 방향과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고전을 제대로 바라보며 그 가치를 얻는 것”이라고 말하며“새로이 운영되는 하반기‘효와 인문학’교양강좌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2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효와 인문학’논어산책 개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