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6(월)

대전웹툰캠퍼스, 체험프로그램으로 만화 창작의 즐거움 알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대전웹툰캠퍼스 ‘오늘은 나도 만화작가’ 체험프로그램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리에 진행 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31 21: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991645846_20191031103745_7776966108.jpg
대전웹툰캠퍼서 오늘은 나도 만화작가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대전웹툰캠퍼스 ‘오늘은 나도 만화작가’ 체험 프로그램의 열기가 뜨겁다고 밝혔다.

이번 체험프로그램은 1회 3시간 내외로 총 11개 과정으로 △초등 △중·고등 △성인 과정으로 구성하였으며, 대전웹툰캠퍼스에 입주한 현업 만화작가가 직접 강사로 참여해 만화·웹툰 창작체험을 통해 저변확대와 만화창작, 진로체험의 기회를 마련했다.

9월 25일부터 모집을 시작한 이번 체험 프로그램은 벌써 대전 시내 15개교, 충남 2개교와 개별 신청을 통해 매주 약 100여명이 대전웹툰캠퍼스를 통해 만화창작의 즐거움을 알아가고 있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김진규 원장은 “이번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창작의 즐거움을 느끼고 진로체험을 통해 많은 예비창작자가 배출되길 기대한다”며 “대전은 만화·웹툰에 대한 수요가 큰 도시로 대전만화연합, 대전아마추어만화연합 등 만화 인프라가 잘 갖춰있어 만화·웹툰산업에 잠재력이 있는 도시이기 때문에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앞으로 대전웹툰캠퍼스 운영을 통해 게임, VR/AR 등 다양한 콘텐츠와 협업을 통해 대전 만화·웹툰산업의 잠재력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 만화·웹툰산업 육성과 문화 조성을 위해 대전광역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2018년 조성한 ‘대전웹툰캠퍼스’는 입주실 제공, 작품 제작 등 웹툰 산업 육성을 위한 사업을 수행하며, 만화·웹툰 기초 교육, 전시회 개최 등 시민들을 대상으로 만화·웹툰 저변확대 및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문화융성도시 대전으로의 변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체험프로그램은 11월 16일까지 무료로 진행되며, 5인을 기준으로 대전웹툰캠퍼스 내부와 외부(신청장소)에서 운영된다. 더불어 11월 9일 청소년을 대상 무박 2일 웹툰캠프(웹툰 해커톤) 프로그램도 운영될 예정으로, 자세한 안내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홈페이지 또는 페이스북 ‘대전웹툰캠퍼스’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대전웹툰캠퍼스 담당자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61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웹툰캠퍼스, 체험프로그램으로 만화 창작의 즐거움 알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