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5(토)

대전시, 단재 신채호 선생 동상 제막식 개최

8일 오후 2시 서대전광장서, 단재 신채호 선생 탄신 139주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3 23: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탄신 139주년을 맞는 단재 신채호 선생(이하 단재)의 동상이 오는 8일 공개된다.

 

 대전시는 오는 8일 오후 2시 서대전 광장 북동쪽(서대전 네거리 인근)에서 단재 신채호 선생 동상 제막식을 갖는다고 3일 밝혔다.

 

 제막식에는 단재의 며느리 이덕남 여사와 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 유인태 대표를 비롯해 허태정 대전시장,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각 지역 국회의원·구청장·시·구의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단재 신채호 선생은 대전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로 중구 어남동에서 태어나 8살까지 살았다.

 

 대전시는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단재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기념사업(다큐멘터리 제작, 학술세미나 개최, 특별전시전 등)을 추진했다.

 

 사업의 피날레를 장식할 단재 동상 건립은 시민들의 눈에 많이 띄는 장소성에 가장 역점을 두고, 상징성·대표성·접근성 등을 고려하고, 단재 기념사업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들어 서대전 광장으로 최종 결정됐다.

 

 시는 동상 건립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단재 기념사업회 이사를 비롯해 근현대사, 회화, 조각교수, 시민단체 대표 등 12명의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건립위치부터 조형, 얼굴, 어록에 대한 면밀한 고증을 위해 4차례의 자문회의를 열고, 현장 및 고증자문을 수시로 개최했다.

 

 그 결과 제작된 동상은 좌대를 포함한 4.95m 높이의 입상 형태로, 우직하게 독립운동만을 위해 살아오신 선생의 모습을 세밀하게 표현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민족의 대표 독립운동가인 단재 신채호 선생이 대전의 대표 인물임을 시민에게 알리고, 선생의 정신을 시민들과 공유하여 역사적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유동인구가 많은 대전의 중심부에 동상을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선생의 정신을 기억하고 미래세대에게 계승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대한민국 철도 교통의 중심지인 대전역 서광장에 동상을 건립하기 위해 한국철도공사 대전충남본부와 지난 5월부터 수차례 부지사용 협의를 추진해 왔으나, 한국철도공사 측에서 타시도의 기차역 광장 부지사용불허 방침을 들어 부지사용불가 의견을 보내옴에 따라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들어 서대전 광장으로 대상지를 최종 결정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62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단재 신채호 선생 동상 제막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