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토)

허시장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현장 찾아

재난기금 활용 열감지카메라, 저소득 취약계층 마스크 지원 지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31 01: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허태정 시장, “열감지카메라 지원하라”_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장 점검_충대병원 (1).jpg
허태정 대전시장이 주요 행사를 뒤로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현장을 찾아 빈 틈 없는 총력 대응태세를 주문했다. <사진: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주요 행사를 뒤로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현장을 찾아 빈 틈 없는 총력 대응태세를 주문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담당부서와 유관기관 등과 협의해 30일 주요 일정 참석을 급히 취소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현장점검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와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보다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정부와 지자체 합동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 대책 종합 점검회의에 참석한 뒤, 오후 1시 30분부터 2시 40분까지 서구보건소와 충남대학교병원을 차례로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의료기관과 보건소의 선제적인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주변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고 발 빠르게 시행돼야 한다”며 “대전시 접촉자 및 의심신고자에 대한 1대1매칭 대응관리로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료기관이나 보건소에서 적극적인 대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위기를 빨리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철저한 대응태세를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시장은 재난기금을 활용해 자치구보건소 5곳과 선별진료소 9곳 등 모두 14곳에 열감지카메라를 지원하고, 저소득 취약계층에 마스크를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대전시는 감염병 예방과 시민 안전을 위해 이날 오후 1,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던 대규모 행사인 2020 기업지원사업설명회를 전격 취소했다.

 

 대전시는 부득이하게 행사를 취소한 만큼 지역 기업들이 지원시책을 충분히 알고 활용할 수 있도록 행사내용을 유튜브로 제작 방송하고 지원설명 책자도 대전테크노파크 등의 기업지원 기관 홈페이지를 활용해 배포할 예정이다.

 

 허태정 시장은 현장방문을 위해 이날 오후 예정됐던 여성친화도시 참여단과의 새해 첫 허심탄회 간담회도 무기한 연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35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허시장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현장 찾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