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1(목)

유성구, 드론(UAV) 항공 영상으로 최첨단 행정서비스 제공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에 드론 적극 활용 개발제한구역관리, 인·허가업무, 홍보자료 등 타부서의 정책결정 자료로도 활용...부서간 협업 활성화 기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0 22: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1드론 1.jpg
토지정보과 직원들이 어은동 48번지 일원에서 드론(UAV)을 이용해 항공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유성구>

 

 대전 유성구가 무인비행장치 ‘드론(UAV)’을 행정업무에 적극 활용해 보다 정확하고 빠른 행정 서비스를 펼치고 있다.

 

구는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에 드론을 이용해 그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새롭게 지적(地籍)경계를 결정해야 할 경우 드론 정사영상을 제작해 주민설명회, 지적재조사위원회 심의 자료, 경계결정 조정 등에 활용하고 있다. 

 

정사영상은 수직에서 바라본 왜곡 없는 다수의 사진을 하나의 좌표계로 통일시킨 드론영상과 지적도를 중첩한 공간정보로 누구나 토지경계 및 주변현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사업추진에 필수적인 자료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지적재조사사업은 2030년까지 지적도상 경계와 현실 경계가 일치하지 않는 지역을 선정해 지적공부의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토지의 가치와 활용도를 높이고자 추진하는 국책사업이다.

 

[크기변환]1드론 2.JPG
토지정보과 담당공무원이 드론을 이용해 촬영한 유성구청 청사 전경 <사진:유성구>

 

드론으로 촬영한 고화질 공간정보는 개발제한구역관리, 인·허가업무, 홍보자료 등 타부서의 정책결정 자료로 활용돼 부서 간 협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초경량비행장치(무인멀티콥터)조종자 자격증을 취득한 담당공무원은 전문적인 드론 운용이 가능해 운용인력 예산절감에 한 몫을 하고 있다. 

 

이몽용 토지정보과장은 “앞으로 다양한 행정 분야에서 드론을 활용한 업무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 된다”며, “앞으로도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주목받는 드론을 적극 활용해 최첨단 행정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4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성구, 드론(UAV) 항공 영상으로 최첨단 행정서비스 제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