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토)

대전시, 2020 무형문화재 보전전승 계획 수립

시민과 함께 즐기는‘무형문화도시’를 목표로 다양한 사업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5 20: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시가 지역 무형유산의 위상을 강화하고 시민이 함께 즐기는 문화유산 정책을 구현하기 위한 ‘2020년 무형문화재 보전‧전승 계획’을 수립했다.  

 

 대전시는 ‘시민과 함께 즐기는 무형유산 도시 대전’을 목표로 무형문화재 아카이브 구축 기반조성, 향유계층의 저변 확대, 전수기관 운영역량 강화를 위해 ‘올해의 무형유산 도시 대전’ 등 10여 개 사업에 국ㆍ시비 약 51억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무형문화재 아카이브 구축 기반 조성’을 위해서는 이미 지정된 24개 무형문화재와 비지정 무형유산에 대한 목록화사업과 원형보전을 위한 기록화사업 및 정기조사 등이 추진된다.

 

 대전시는 정기조사를 시지정무형문화재의 전승교육과 전수교육관 운영 실태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해 명예보유자 제도를 도입하는 등 향후 대전시 무형문화유산 정책의 기본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무형유산 향유 저변 확대’를 위한 다양한 사업 중 광역시 최초로 선정된 ‘올해의 무형유산도시’사업은 특별공연, 학술대회, 강좌, 교원연수 등 참여프로그램으로 구성돼 대전시 무형유산을 알리는 좋은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이밖에 무형문화재전수회관(송촌동)의 대대적인 새단장과 전수교육관 전문인력 보강 등을 통해 그동안 대전시 무형문화재의 전문화 및 대중화의 거점 역할을 해 왔던 ‘전수기관의 역량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올해 사업으로 향후 대전시 무형문화유산의 전승기반을 공고히 하고 보다 체계적인 보전ㆍ전승ㆍ활용정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2020 무형문화재 보전전승 계획 수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