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수)

문화콘텐츠기업 금융지원, 코로나19 극복에 한 몫

우대보증 연간 100억 원, 이자보전 연2%, 보증수수료 전액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0 20: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역 영세 문화콘텐츠기업의 경영안정 자금 조달을 위한 ‘대전 문화콘텐츠 기업 금융지원 사업’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문화콘텐츠기업의 위기 극복에 한 몫을 하고 있다.

 

 ‘대전 문화콘텐츠기업 금융지원 사업’은 대전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 10개 시중은행 등 관련기관이 손을 맞잡고 지난 2월부터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물적 담보력이 부족한 지역 내 문화콘텐츠기업을 대상으로 대전신용보증재단을 통해 100억 원의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특히, 지역 내 문화콘텐츠 기업에 대한 우대보증은 기업 당 신용한도의 150%, 최대 5,000만원의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우대보증으로 대출받은 기업에게 최대 2년간 연 2%의 이자(이차보전금)를 추가로 지원한다.

 

 또, 대출시 기업이 부담해야 할 신용보증 수수료 전액(2년간, 연 1.1%)을 지원하므로 기업의 입장에서는 더 없이 유리한 해택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20일 현재 이 사업을 통해 지역 문화콘텐츠 기업 33개사에 11억 8,000여만 원을 지원했으며, 코로나19 사태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콘텐츠기업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그레이아츠컴퍼니 대표는 “지인의 소개로 대출을 받았는데 이렇게 금리가 저렴한데다가 보증수수료까지 지원되는 상품은 처음 봤다”고 말했으며, 더북 대표도 “이자율이 워낙 좋고 보증수수료까지 전액 지원되는 좋은 상품이라 다른 사람에게 소개 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대전시는 대전신용보증재단,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시중 10개 은행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문화콘텐츠 기업에게 우대보증 100억 원이 소진될 때까지 금융지원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신청자격은 대전시 내에 사업장 소재지가 있는 문화콘텐츠기업으로, 사업자등록증상 ‘사업개시년월일’이 지난 정상 영업 중인 업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10개 시중 은행(하나, 우리, 국민, 농협, 기업, 신한, 스탠드차타드, 부산, 전북, 새마을금고)이나 대전신용보증재단에 문의하면 된다.

 

 대전시 한종탁 문화콘텐츠과장은 “어려운 시기에 이 사업이 기업들에게 혜택이 좋은 대출 상품이라 기업 입장에서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영세한 지역 콘텐츠 업체에 도움이 되고 지역 문화콘텐츠기업의 경영안정을 도모하는 든든한 후원자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99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화콘텐츠기업 금융지원, 코로나19 극복에 한 몫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