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토)

유성구 공무원, 코로나19 피해 지역농가 돕기 나서

1만 원 상당 ‘지역농산물꾸러미’ 공동구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6 18: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만원의행복꾸러미 1.jpg
유성구 공무원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가를 돕기 위해 적극 나섰다. <사진:유성구>

 

유성구 공무원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가를 돕기 위해 적극 나섰다.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학교 개학 연기 등으로 학교급식이 중단되고, 외식산업 위축이 농산물 소비 급감으로 이어져 지역농업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보관기간이 짧은 상추와 시금치, 딸기 등의 엽채류나 과일 등은 제때 판매하지 못하면 폐기할 수밖에 없어 생산농가들의 피해는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유성구 공무원들은 26일 구청 현관 앞에서 관내 10여개의 농가에서 준비한 쌈채소와 오이 등 5~6개 품목으로 구성된 일만 원 상당의 꾸러미 약 450개를 구매하고 앞으로도 지역농산물 구매 운동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직원들의 자발적인 지역농산물 구매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가에게 힘이 되고, 나비효과를 일으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성구 공무원, 코로나19 피해 지역농가 돕기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