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4(토)

시립박물관, 보다 편한 힐링 공간으로~

11월까지 역사전문도서실, 외부환경, 경관조명 등 시설개선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2 18: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시립박물관, 보다 편한 힐링 공간으로~ (1).jpg
대전시립박물관이 올해 역사전문도서실과 외부환경을 개선하고 야관 경관조명을 설치하는 등 시설 개선을 추진한다. <사진:대전시>

 

 대전시립박물관이 올해 역사전문도서실과 외부환경을 개선하고 야관 경관조명을 설치하는 등 시설 개선을 추진한다.

 

 2일 대전시립박물관에 따르면 주요 시설개선사업은 역사전문도서실 조성 및 외부환경개선에 사업비 3억 6,000만 원,야간 경관조명 설치에 2억 9,000만 원 등 모두 6억 5,000만 원이 투입된다.

 

 역사전문도서실 개선사업은 지난해 3월 시의회에서 제안된 것으로 지난해 9월에 준공된 로비 휴게공간 시설개선과 연계해 작은도서관 개념으로 개가식 서가를 비치하고 박물관 발간자료 등을 시민들이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외부환경개선은 수목생존이 불가능한 옥외 경사로를 계단형 휴식공간과 소규모 야외전시장으로 개선하며, 야외 공연장 재조성 등 유휴공간 활용 극대화를 통해‘머물고 싶은 박물관’상을 구축하게 된다.

 

 야간 경관조명은 박물관 건물 구조적 특성에 맞게 조성해 건물 주변의 우범지대화 방지, 진잠천변에 아름다운 밤풍경과 어우러져 향후 도안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할 예정이다.

 

 윤환 대전시립박물관장은 “이번 시설개선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힐링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박물관을 즐겨 찾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시설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립박물관은 세부 추진계획이 수립됨에 따라 추경예산을 확보해 기술용역 심의, 실시설계를 거쳐 올해 11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51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립박물관, 보다 편한 힐링 공간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