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9(토)

코로나19, 대전 #42-43 확진자 발생

해외입국자로 자차 귀가후 자택 격리 중 확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1 12: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43명이 되었다.

 

 대전시에 따르면 오늘(5.11.) 새벽 해외 입국 후 자가격리 중이던 2명이 대전보건환경연구원 진담검사 결과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42번, 43번 확진자는 8일 미국에서 함께 입국한 10대 형제이며, 2명 모두 입국 후 모친 차량으로 귀가하여 자택에서 격리되어 진단검사를 받았다.

 

 확진자 형제는 모두 양호한 상태로 오늘 오후 2시 충남대학교 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되어 입원치료 예정이다.

 

 한편, 입국 후 자택으로 이동하는 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자택에서 접촉했던 모친은 오늘 오전중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는 해외 입국자가 급증하던 지난 28일부터 대전에 주소를 둔 모든 해외입국자를 대상으로 무료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유성구 특허청 국제지식재산연수원과 중구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을에 임시 격리시설을 마련하고 입국자 본인이 원할 경우 격리시설에 수용해 관리하면서 해외 입국자에 따른 전염 가능성을 최소화 하고 있다.

 

 한편, 시는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재유행 사전 차단을 위하여 4월 29일 22시부터 5월 6일 새벽 6시까지 이태원 클럽 뿐 아니라 인근 주점 등 방문자 모두에 대하여 코로나19 무료 검사를 확대 실시하고 있다.

 

 이에 5월 11일 9시 현재 50명을 검사하여 전원이 음성으로 판정되었으며, 향후 14일 동안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하였다.

 

 이와 관련 시는 5월 8일(금) 저녁부터 시ㆍ구ㆍ경찰 합동으로 우리시 유흥시설 303개소에 대해 코로나19 방역지침 이행유무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점검결과 방역지침 준수 행정명령 위반업소에는 집합금지 명령 및 벌금을 부과하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의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할 계획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대전 #42-43 확진자 발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