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9(토)

어서 와~ 무형문화재는 처음이지?

대전전통나래관, 외국인·다문화가족 대상 세시체험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9 22: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체험교육 운영사진2.jpg
대전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전전통나래관은 외국인 및 다문화관련 단체를 대상으로 대전무형문화재와 함께하는 세시풍속 체험교육 <어서 와~ 무형문화재는 처음이지?>를 운영한다. <사진:대전문화재단>

 

 대전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전전통나래관은 외국인 및 다문화관련 단체를 대상으로 대전무형문화재와 함께하는 세시풍속 체험교육 <어서 와~ 무형문화재는 처음이지?>를 운영한다.

 

 세시 풍속은 오천 년 역사 속에서 우리 조상들이 대대로 지켜 온 것으로, 한 해를 주기로 철에 따라 되풀이되는 우리 고유 풍속을 말한다. 해마다 특정한 때에 맞추어 되풀이되는 세시 풍속에는 서로 힘을 모아 농사를 잘 짓고, 아무 탈 없이 한 해를 건강히 보내려는 옛사람들의 뜻이 담겨 있다.

 

 사철 변화가 뚜렷한 우리나라에서 조상들은 계절마다 꼭 해야 하는 농사일을 소홀히 하지 않으면서도 공동체를 사랑하고, 놀이와 음식을 함께 나누었으며, 고된 농사 후에는 다 함께 즐기는 하루를 보내기도 했다. 이처럼 선조들의 풍속과 놀이는 현재를 사는 지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세시풍속을 대전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와 함께 직접 체험하는 본 프로그램은 오는 6월부터 12월까지 ‘단오’ 맞이 여름사냥(단청장), ‘유두절’맞이 액막이(목기장), ‘추석’맞이 소원빌기(초고장), 국화향 가득 ‘중양절’(국화주), 액운을 좇는 작은 설 ‘동지’(각색편)로 구성된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월요일 휴관)이며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대전전통나래관 홈페이지(www.dcaf.or.kr)와 전화(☎042-636-8008, 8061)로 안내받을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서 와~ 무형문화재는 처음이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