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30(월)

대덕구, 착한 임대료 협약 혜택 1억 원 돌파

지속적인 착한 임대인 발굴, 점포 136곳 임대료 인하 혜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0 15: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1. 대덕구, 착한 임대료 협약 혜택 1억 원 돌파.jpg
20일 구청에서 박정현 대덕구청장(왼쪽)과 송국섭 은진송씨 상서파 종중 회장(오른쪽)이 착한 임대료 확산 릴레이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대덕구>

 

대전 대덕구가 지난 3월부터 전국 자치구 중 처음으로 시행해 오고 있는 착한 임대료 확산 릴레이 협약으로 임대점포 136곳이 1억580만 원의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지금까지 총 12회에 걸쳐 진행된 협약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고통분담을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는 개인, 상가건물주, 금융기관, 단체 등 다양한 임대인이 동참했고 임대인들은 보통 2~3개월 동안 적게는 66만 원에서 많게는 2천만 원이 넘는 임대료를 인하해줬다. 임차인 1인당 수혜금액은 평균 78만 원에 이른다.

 

이같은 결과는 구가 앞장 서 착한 임대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된 협약이 확산돼 상당한 파급효과를 가져왔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구는 20일 구청에서 은진송씨 상서파 송국섭 종중 회장과 착한 임대료 확산 릴레이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송국섭 종중 회장은 소유 점포 14곳에 3개월 간 임대료 20%를 인하하게 되며, 임차인들은 총 2191만 원의 임대료 인하혜택을 받게 된다.

 

송국섭 종중 회장은“코로나19로 인해 모든 분들이 어렵지만, 특히 자영업을 하고 계신 분들이 겪고 있는 고충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협약에 동참하게 됐다”며 “이 협약을 계기로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임대인이 더 많이 나타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현 구청장은 “14개 점포 임차인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따뜻한 마음을 나눠주신 송국섭 종중 회장님께 감사드린다”며 “고통을 함께 나누는 착한 마음들이 모이고 있기에 우리의 내일은 더 밝을 것이라 확신한다. 더불어 잘사는 대덕구를 만들기 위해 우리 구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경제활력 회복에 총력을 기울여 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착한 임대료 확산 협약 외에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소비촉진 릴레이협약을 이어가고 있으며, 전국 최초로 직원식당 3개월 운영 중단, 지역화폐 대덕e로움을 활용한 다양한 사용자 이벤트를 추진하는 등 실효적인 소비창출 정책 추진으로 경제활력 회복에 상당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임대료를 인하해 준 임대인은 법인세·소득세·재산세 등 세제 감면 혜택을 받게 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덕구, 착한 임대료 협약 혜택 1억 원 돌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