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2(화)

대전전통나래관, 5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운영

고전영화 ‘돼지꿈’을 목소리연기와 음악으로 새롭게 재구성한 공연 진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2 22: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철도2_소제극장1.JPG
재단법인대전문화재단은 지역주민과 시민들의 문화향유를 위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소제극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사진:문화재단>

 

 재단법인대전문화재단은 지역주민과 시민들의 문화향유를 위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소제극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5월 문화가 있는 날 <소제극장> 프로그램은 지역예술단체인 구석으로부터와 협력으로 진행하며, 연극배우 이시우, 남명옥, 아코디언 연주 서은덕의 참여로 지역주민과 시민에게 옛추억을 불러일으킬 만한 영화작품(영화 ‘돼지꿈’)을 공연으로 재구성하였다.

 

 문화가 있는 날은 국민이 일상에서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수요일(해당 주간 포함)에 다양한 문화혜택을 제공하는 날로, 문화체육관광부와 대전광역시가 주최, 대전문화재단이 주관하여 지역예술단체와 협력으로 운영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감염증바이러스-19 「생활 속 거리 두기」지침 시행으로 감염병 확산 대비를 위해 관람 전 체온확인과 1m 이상의 관람 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과 함께 최소한의 관객 입장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관람신청은 온라인과 전화 사전예약제로 진행하고 있으며, 자세한 문의는 대전전통나래관을 통해 할 수 있다.(문의: 042-636-8062)

 

태그

전체댓글 0

  • 896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전통나래관, 5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