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1(토)

대전 서구, 국토부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 선정

뉴딜사업 준비과정에서 공모 선정만 벌써 다섯 번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8 12: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 서구는 ‘2020년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정림동 ‘수밋들의 어울림, 함께 그리는 꿈’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5,340만 원, 시⋅구비 각 2,670만 원, 총 1억 68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주민이 자발적으로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에 직접 참여해 향후 뉴딜사업으로 발전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전국에서 138곳이 신청하여 75곳이 최종 선정되었고 대전에서는 서구가 유일하게 선정되었다.

 

  선정된 사업은 △보이는 라디오 기획⋅운영 △마을기업 컨설팅 △빈집밀집지역 진입로 정비 및 쉼터 조성 △쉼터 공연 및 전시회 개최로 올해 하반기에 공모 예정인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하여 발전시킬 계획이다.

 

  장종태 청장은 “지역 주민이 마을 미디어 확산 및 마을 이미지 개선으로 일상의 행복을 만끽하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주민이 도시재생사업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권장 로드맵에 따라 교육비 지원사업(도시재생대학), 주민참여 프로젝트팀(생태학교), 사업화 지원사업(수밋들 옥상텃밭),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대전에서 유일하게 연달아 선정되었으며 주민 스스로 공동체(수밋들 방송)를 조직하여 마을 미디어 교육 지원 사업에도 선정됨으로써 주민역량 강화의 결실을 맺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6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 서구, 국토부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