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1(토)

보문산을 중부권 대표 도시여행지로

4대 전략 14개 과제 선정…2025년까지 약 2,000억 원 투입, 순차적 완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5 10: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보문산.jpg

 대전시는 대전의 모산(母山)인 보문산을 대전여행의 대표명소로 새롭게 탈바꿈하는 ‘보문산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 계획(이하 ’조성 계획‘)을 15일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조성 계획’은 민선4기인 2006년부터 시작된 보문산 개발사업 구상이 개발과 보전이라는 양립된 과제 속에서 논의만 지속되던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구체적 실행 계획을 담고 있어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크기변환]20200615 기자 브리핑03.jpg

 시는 이번 ‘조성 계획’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문가, 시민, 시민단체 등 17명으로 구성된 ‘보문산 활성화 민관공동위원회 (이하 ’민관공동위원회’)를 지난해 10월부터 구성해 수차례의 집중토론과 숙의과정, 현장방문, 시민설문조사 및 시민토론회 결과를 종합적으로 반영했다.

 

 ‘조성 계획’의 주요 골자는 보문산을 대전여행의 ‘대표 명소화’한다는 비전 아래 ① 즐거움 ② 힐링‧행복 ③ 전통문화 ④ 주민참여의 4대 전략을 설정하고, 14개 구체적인 실행과제를 담아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사업을 완성할 계획으로, 기존 사업을 제외한 신규 사업인 전망대 조성 등 4개 사업에 약 5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시는 ① ‘즐거움’ 전략사업을 실행을 위해 △ 보문산 전망대 조성 △ ‘전망대~오월드’ 연결 △ 오월드 시설현대화 사업 등 3개 과제를 제시했다.

 

 ② ‘힐링‧행복’ 전략사업에는 △ 대사동 ‘놀자 모험 숲’조성 △ 호동 자연친화형 가족파크 조성 △ 보물을 담은 ‘마음 숲길’ 사업 △ 대사지구 편의시설 확충 △ 무수동 치유의 숲 조성 등 5개 세부 과제를 담았다.

 

 ③ ‘전통문화’ 전략사업 실행을 위해서는 △ 효 문화뿌리마을 (제2뿌리공원) 조성 △ 이사동 유교 전통의례관 건립 △ 전통(한식)공원 조성 등 3개 세부과제를 마련했다.

 

 ④ ‘주민참여’ 전략사업으로는 △ 대사지구 지역상권 활성화 △ 주민주도형 ‘보문산 대축제’ 추진 △ 생활관광 및 주민참여 프로그램 공모사업 등 3개 과제를 담아 지역주민이 중심이 돼 참여와 실행을 직접 추진할 수 있도록 해 지역공동체 형성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시는 민관공동위원회가 제시한 ‘보문산 전망대 조성 사업’을 우선 시행하기 위해 올해 안에 지방재정 투자심사 등 제도적 기반을 마무리하고 내년 예산 편성을 통해 건축현상설계 공모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이행하기로 했다.

 

 2022년 착공 후 2024년 완공한다는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그동안 논의로만 그쳤던 구상에서 벗어나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다만, 민관공동위원회에서 결과 도출에 이르지 못한 관광자원 간 연결 필요성 및 연결 수단 설치에 대해서는, 사업추진을 전제로 내년에 실시할 ‘기본계획 및 타당성 검토 용역’을 거쳐 모노레일 또는 곤돌라 등 환경훼손 및 경제성 등 지역 환경단체들이 우려하고 있는 부분을 면밀히 검토 후 연결 수단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보문산을 찾는 가족과 청소년의 관심을 끌 ‘대사동 놀자 모험 숲, 보물을 담은 마음 숲’ 조성 등 시민 행복과 힐링을 위한 다양한 여행 콘텐츠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국비 확보 등 연계사업으로 추진 중인 대사지구 광장 및 주차장 조성, 효 문화 뿌리마을, 이사동 유교 전통의례관, 호동 자연친화형 가족파크 조성 등은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 용역중인 오월드 시설 현대화 사업은 오는 10월까지 용역을 최종 완료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재단장할 계획이며, 그 외에 보문산 인근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주민 참여형 사업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보문산은 시민 여러분의 오랜 추억과 애정이 깃든 대전의 모산(母山)이며, 중요한 관광자원”이라며 “앞으로 오월드, 뿌리공원 등 보문산의 고유 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잘 연계해 중부권 도시여행지로 새롭게 가꾸어 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관광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원도심 지역 경기진작도 함께 도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369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문산을 중부권 대표 도시여행지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