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금)

숙원사업 해결 이어 민선7기 후반기는 가시적 성과 확대해야

허 시장 29일 주간업무회의서 코로나19 사태 변수대응 현장점검 강화 지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9 14: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숙원사업 해결 이어 민선7기 후반기는 가시적 성과 확대해야_주간업무회의 (1).jpg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민선7기 전반기 마지막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하고 전반기 주요시정 평가와 후반기 사업방향을 논의했다. <사진: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민선7기 전반기 마지막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하고 전반기 주요시정 평가와 후반기 사업방향을 논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민선7기 전반기는 직원 모두가 함께 노력한 덕분에 숙원사업을 풀고, 혁신도시나 대전시티즌 등 난제도 해결했다”며 “후반기는 문제해결 차원을 넘어 대전발전에 도움이 되는 가시적 성과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인사를 통해 후반기를 위한 시 조직이 빠르게 안정되고 제대로 성과를 내도록 각 실국장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또 후반기 시의회가 구성됨에 따라 원활한 상생협력을 위해 의장단, 상임위와 긴밀히 접촉하고 협의를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정국에도 시정발전을 위한 정책개발과 예산확보에 힘쓸 것을 주문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금이 시정계획 수립과 사업추진을 위해 국회와 정부부처를 찾아가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시점이지만,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이 적지 않다”며 “필요한 것을 놓치지 않도록 국회의원, 정부부처관계자와 수시로 만나 시책이 잘 진행되도록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지역사회를 위협하는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한 현장점검을 지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새로운 변수가 곳곳에서 튀어나오며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며 “각 부서가 맡은 방역수칙이 철저히 이행되도록 집중력을 발휘해 시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하라”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무증상자 대책 마련 등 현안을 논의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03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숙원사업 해결 이어 민선7기 후반기는 가시적 성과 확대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