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금)

대전 서구, ‘사랑의 결실, 작은 결혼식’ 참여자 모집

내달 31일까지 모집, 예비부부 10쌍 선정하여 작은 결혼식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9 19: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사진1) 작은결혼식 포스터.png

  대전 서구(구청장 장종태)는 전국 최초로 제정된 결혼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의 시행과 함께 고비용 결혼문화를 개선하고 합리적인 가족문화 확산을 위해 허례허식을 없애고 소박하지만 뜻깊은 ‘사랑의 결실, 작은 결혼식’ 사업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내달 31일까지 참여자를 모집하고, 예비부부 10쌍을 선정하여 9월부터 12월까지 기간 중 결혼식을 추진하며, 보라매공원, 장태산 휴양림 등 대전의 명소와 공공기관인 서구청, 기타 예비부부가 희망하는 장소에서 진행될 계획이다.

 

  선정된 예비부부에게는 작은 결혼식 취지에 맞는 예식 공간 조성(꽃길, 포토존, 음향 장비 등)과 예복, 헤어, 메이크업 등 소정의 비용을 지원하여 결혼 비용 부담을 덜어주고 합리적인 결혼식 문화를 도모하고자 한다.

 

  예비부부 또는 양가 부모 중 한 명이라도 서구에 거주하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서구청 홈페이지(www.seogu.go.kr/행정고시-공고)에서 신청양식을 작성해 이메일(nollamee@korea.kr) 또는 방문 접수하면 된다. 더욱 자세한 사항은 서구청 기획홍보실(☎042-288-2352)로 문의하면 된다.

 

 

 

 

  장종태 청장은 “2019년 서구의 통계를 보면, 결혼 건수는 2,213건으로, 2010년 3,081건에 비해 28.2%(868건 감소)나 줄었으며, 초혼 연령 또한 남성은 32.8세, 여성은 30.6세로 나타나 비혼과 만혼 현상을 확인할 수 있다”라며, 기존의 고비용 결혼문화로 결혼을 미루었던 예비부부들이 참신하고 합리적인 작은 결혼식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2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 서구, ‘사랑의 결실, 작은 결혼식’ 참여자 모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