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금)

대전시, 문화콘텐츠 창업보육기업 성과‘톡톡’

올해 상반기 매출 10억 원, 고용창출 19명, 지식재산권 출원 및 등록 13건 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30 17: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문화콘텐츠 창업기업을 지원하는‘문화콘텐츠 활성화 생태계 구축사업’을 통해 2020년 상반기동안 매출 10억 원, 고용창출 19명, 지식재산권 출원 및 등록 13건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2017년부터 추진해 온‘문화콘텐츠 활성화 생태계 구축사업’은 국비매칭사업으로 지역 내 문화콘텐츠분야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사업화지원, 교육, 멘토링 등 다양한 분야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업기업을 위해 동 사업을 조기에 추진해 안정적인 운영을 견인했으며, 전문가 멘토링을 상시 실시하고, 아이템 사업화를 우선적 지원하는 등 기업 수요에 맞춘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성장과 활성화를 도모했다.

 

2019년 10월부터 창업보육시설에 입주한 기업 중 13개 업체에서 약 10억 원 매출을 달성하였고, 19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 청년 고용안정에 노력했으며, 8개 기업에서 특허 및 상표 출원 10건, 특허 및 디자인 등록 3건 등 모두 13건의 지적재산권을 확보했다.

 

 또한, 입주 1년차임에도 2개사가 초기투자유치에 성공해 7,500만 원 투자계약을 체결했으며, 정부, 지자체 창업지원사업에 다수가 선정돼 10억 원의 자금지원을 받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 손철웅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역 내 문화콘텐츠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대전이 콘텐츠 창업 열풍의 중심지가 되도록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 하반기에는 코로나19 상황을 맞아 창업기업의 비즈니스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소규모 또는 비대면으로 전환해 크라우드펀딩,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홍보 등 마케팅‧판로개척 지원사업을 신설해 추진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720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문화콘텐츠 창업보육기업 성과‘톡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