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1(수)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 ‘고삐’

관·경 합동 불시점검, 자가격리 수칙 위반자 고발 등 강력 대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7 11: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시가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에 고삐를 죄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이 소강상태를 보이는 가운데 해외입국자 증가로 자가격리자가 급증하면서 자가격리자 관리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성패를 가를 최대 변수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코로나19 자가격리자들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기 위한 불시점검을 진행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시는 점검을 통해 자가격리 장소 이탈 여부와 건강상태 등을 비대면으로 점검하고, 격리 중 애로사항을 수렴하는 한편,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가격리 규정 위반 시 조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특히, 자가격리 장소 무단이탈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통해 지역사회 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방침이다.

 

 실제로 지난 5일 대전시가 경찰서와 합동으로 대덕구 지역의 자가격리자 41명에 대해 진행한 불시점검에서는 자가격리 장소를 무단으로 이탈한 1명이 적발됐다.

 

 대전시는 적발된 자가격리자를 관할 경찰서에 고발 조치했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자가격리자의 안전 수칙 준수가 필수”라며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에 강력 대응할 예정인 만큼 자가격리 대상자는 격리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8월 7일 현재, 대전시에는 해외입국자 733명, 지역 내 접촉자 7명 등 총 726명이 14일 동안 자가격리 중에 있으며, 지난 2월부터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전담공무원 1,508명이 1일 2회 이상 스마트폰 앱으로 증상을 확인하고, 연락 두절인 경우 직접 방문 점검하고 있다.

 

 또한, 자치구에서 지리정보체계(GIS) 기반 통합 상황 관리시스템을 활용해 자가격리자의 위치 추적 관리를 하는 등 무단이탈 여부를 상시모니터링 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37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 ‘고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