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0(토)

유성복합터미널 공공개발하고 이익을 시민에게 돌려줘야

오광영시의원 주장, 최대한 신속한 사업추진 필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24 16: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10. 오광영의원 사진.jpg

 또다시 좌초된 유성복합터미널을 공공개발하여 이익을 내고 그 이익을 시민들에게 돌려주자는 주장이 나왔다.

 

대전광역시의회 오광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2)은 24일 제253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오광영의원은 “네번의 민간사업자 공모를 했지만 번번히 무산되자 시민들은 한숨을 넘어 울분을 토한다”고 말했다.

 

오광영의원은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개발과 시흥시의 군자지구 산업단지가 공공개발을 통해서 그 이익을 시민들을 위해 쓴 사실을 예로 들며 최대한 신속하게 최대의 이익을 창출해 명품터미널을 만들고 그 이익을 대전시민을 위해 쓴다면 오랜 시간을 기다린 시민들께 다소나마 보답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여러 가지 공영개발 방식 중에서 가장 수익을 많이 남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고 외부전문가의 영입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공공개발은 지역건설사에게도 최대한의 기회가 주어지는 한편 지역자재를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지역건설경기에도 선순환을 이룰 수 있다”고 역설하며, “대전시와 도시공사의 업무추진 미숙에 대해서는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서 오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46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성복합터미널 공공개발하고 이익을 시민에게 돌려줘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