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1(수)

유성구,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신축 첫 삽...내년 2월 개소

마을공동체 활성화와 주민자치 실현을 위한 종합적·체계적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5 00: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유성구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조감도..jpg

 

 

내년 2월 유성구 어은동에 지역공동체 지원센터가 문을 연다.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에 따르면 구는 지난달 16일 어은동 103-7번지에서 마을공동체 사업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중간지원조직인 ‘지역공동체 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를 착공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적극 동참하고자 착공식은 생략했다.

 

 

 

구는 지난해 지원센터 설립 계획을 수립, 부지와 건물을 매입해 해당 건물을 리모델링할 계획이었으나, 주민들에게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추가 예산을 확보하고 신축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지원센터는 어은동 103-7번지에 연면적 400㎡, 지상 4층 규모로 시비 포함 총 17억 1,764만을 들여 건립된다.


 

 

지원센터 1층은 운영사무실, 2층에는 경험을 공유하고 상호 학습할 수 있는 회의실, 교육장, 3층에는 주민들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커뮤니티 공간, 휴게실 등을 배치해 관리업무 뿐만 아니라, 주민편의를 위한 복합문화시설로 제공된다.

 

 

 

지난 8월에는 목원대학교 산학협력단·유성구마을공동체네트워크 컨소시엄이 지원센터 관리 운영을 위한 민간위탁기관으로 선정돼 2023년 9월까지 지원센터(센터장 김경언)를 이끌어 갈 예정이다.

 

 

 

현재 컨소시엄은 지원센터 개소 전까지 유성구청 5층에 임시사무실을 마련, 마을공동체 사업의 풍부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관련 사무를 수행하고 있다.

 

 

 

지원센터가 개소되면 본격적으로 주민과 행정의 중간에 서서 그 동안 구에서 맡아오던 마을활동가 역량강화사업, 마을공동체 네트워크 구축, 주민주도형 공모사업 등의 기획은 물론 주민역량을 강화시키는 각종 사업들을 수행하면서 지역공동체의 활성화를 추구할 계획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지역의 문제는 복잡하고 다양해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 없이 행정과 예산의 힘만으로는 해결이 쉽지 않다”며, 주민 스스로 지역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지역공동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관과 민의 중간지원조직인 지원센터 운영으로 주민 스스로가 마을의 주인이 되는 마을공동체 회복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23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성구,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신축 첫 삽...내년 2월 개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