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1(수)

‘철도마을 인생전’ 유성구 그린갤러리에서 두 번째 전시 진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9 16: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철도마을 인생전 (5)_사진.JPG

대전문화재단은 문화가 있는 날 ‘대전 철도마을의 소소한 이야기’ 사업의 일환으로 “철도마을 인생전”을 10월 22일부터 11월 7일까지 유성구 그린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철도마을 인생전”은 중앙동 지역 주민의 시각으로 바라본 지역과 삶을 그림과 사진 교육으로 표현한 전시로 9월 26일부터 10월 14일까지 대전전통나래관 기획전시실에서 첫 번째 전시를 진행한 바 있다.

 

대전문화재단 관계자는 “대전전통나래관에서는 인근 참여 주민과 지역주민과의 문화향유였다면, 그린갤러리에서는 그림과 사진을 나누어 전시하여 더 많은 시민에게 작품을 선보이고, 중앙동 지역의 삶의 모습을 다양하게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가 있는 날 ‘대전 철도마을의 소소한 이야기’는 매월 마지막 주 대전전통나래관에서 문화향유, 주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올해 2년차 운영을 하고 있다.

 

전시가 열리는 그린갤러리는 개관전시로 <철도마을 인생전>을 진행하며, 유성구 지족동(노은로 151 가나파로스빌2, 201호) 노은역 1번 출구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90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철도마을 인생전’ 유성구 그린갤러리에서 두 번째 전시 진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