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2(목)

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저편의 미래에서’개최

11월 7일부터, 대전시립미술관 소나무 테라스 및 조각공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06 18: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저편의 미래에서’개최_홍보이미지.jpg

 대전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저편의 미래에서’가 오는 7일부터 12월 6일까지 대전시립미술관 생활문화센터 옆 소나무 테라스와 야외 조각공원에서 개최된다.

 

 ‘열린 미술관’은 지역 내 문화 불균형 해소와 시각문화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대전시립미술관의 오랜 프로젝트다.

 

 이번 전시는 본 프로젝트의 본질에 보다 집중해 현재의 미술문화 저변에서 소외됐던 것들을 위한 공유지를 제안한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예술은 장소를 불문하고 그 의미를 공유하고 함께 즐길 때 가치가 확장되는 것”이라며 “이번 전시는 미술관이 보유하고 있는 소장품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시민들의 기억으로 완성되는 만큼 뜻깊고, 공감미술의 진정한 실현”이라고 덧붙였다.

 

 2020 열린미술관 ‘저편의 미래에서’는 대전엑스포‘93 개최 기념전‘미래 저편에’출품, 이후 대전시립미술관으로 관리 전환되어 야외 조각공원에 설치돼있는 해외작가들의 작품과 지역 청년작가 김영웅의 미디어·설치 작업, 그리고 시민들이 가지고 있는 1993년의 대전과 미술관에 대한 기억으로 구상된다.

 

 전시제목은 1993년 당시 전시에 대한 응답으로 시공간의 제약이 없는 미적경험의 공유를 의미한다.

 

 당시 전시는 1993년 11월 7일에 폐막했으며, 2020년 11월 7일 현재에서 과거의 기억을 소환하고자 한다.

 

 전시는 1부(11.7 ~ 11.16)와 2부(11.20 ~12.7)로 나눠진다.

 

 1부 전시기간동안에는 미술관에서 제공하는 유선번호를 통해 시민들의 기억을 수집하고 2부 전시에서는 그 기억과 김영웅의 작업, 그리고 1993년 참여 작가들이 보내온 메시지를 선보인다.

 

 전시는 미술관 생활문화센터 옆 소나무 테라스에서 시작돼 야외 조각공원에 설치 된 1993년도 출품작들을 찾아보도록 구성되어 일상에서 스쳐지나간 공간을 새롭게 바라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한편, 이번 전시는 야외 전시 특성상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미술관 홈페이지(www.daejeon.go.kr/dma)나 대전시립미술관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5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저편의 미래에서’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