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6(금)

사잇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4 20: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20201114_195703036.jpg
<김형국 시인>
 

사잇길

 

 김형국

 

황금벌판 고운 색

갈바람에 산을 올라 붉게 태우고

내려온 산바람에

푸르렀던 호수는 짙어만 간다

 

어디에서 오고 어디로 가나

갈바람 속에 머물고 싶은 마음

차가운 밤바람에 식어만 가고

산과 들 초목은 윤기를 잃어간다

 

바라보는 내 마음 어디쯤일까

가을과 겨울의 사잇길에 멈추어

붉게 물든 단풍 숲 붙들고

산길 누비며 깊은숨 내어 뱉는다

 

------------

 

김형국 시인 프로필

 

문예마을 이사

대전문인협회 회원

동구문화원 이사

예주건설() 대표

 

전체댓글 0

  • 520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잇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