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2(목)

대전시 손희역의원 “수도계량기속 납 성분”지적

수도계량기에 대한 실태 파악 및 조치에 나서야 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8 20: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member_img_MBR000162.jpg

대전광역시의회 손희역 복지환경위원장(대덕구1,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상수도사업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납 수도계량기 문제를 집중 추궁하며 대전시의 철저한 실태 파악을 촉구했다.

 

대전시가 납 기준치를 초과한 수도계량기에 대한 실태파악 및 조치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손 위원장은 “수도계량기의 납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을 아느냐”면서, 대전시의 계량기 속 납 성분 조사 미흡을 지적했다.

 

이어 손 위원장은 “2015년 이후 전국에 공급된 수도계량기 중 납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이 24만개나 된다”며 “대전에 이 계량기가 없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시는 아직까지 (납 성분 수도계량기에 대해) 전수조사한 이력이 없다”며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대전시의 전향적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실제 국회 국정감사 자료 등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이후 전국에 공급된 납 기준치 초과 수도계량기는 24만 여개에 이른다.

이에 서울시 등은 납 기준치 초과 수도계량기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선 상황이다.

 

손 위원장은 “대전시는 수돗물 고도정수처리를 통한 안전한 물을 공급한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납이 기준치를 초과한 계량기를 통과한 물은 중금속에 오염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손 위원장은 “특히 2-3일 정도 외출하고 돌아와 물을 사용하면 계량기에 노출된 물은 중금속에 방치된 것 아니냐”며 “시민 건강과 관련된 사항에 보다 철저하게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손희역 위원장은 올해 대전시 행감에서 ▲코로나19 예방 방역택시 ▲치기공소 면허 문제 ▲폐의약품 수거 방안 제시 등 시민건강권 보장을 위한 다양한 정책 제시로 눈길을 끌었다.

 

또 손 위원장은 지난해 행감에서도 ▲수돗물 고도정수처리 시설 문제 ▲소아당뇨 현황 파악 미비 ▲약수터 라돈 검출 등을 지적하는 등 시민 건강을 챙기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태그

전체댓글 0

  • 217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손희역의원 “수도계량기속 납 성분”지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