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2(금)

대전지역 설사질환 감시결과‘노로바이러스’증가 추세

겨울철에도 식중독 발생... 손 씻기로 감염 예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27 16: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대전지역 설사질환 감시결과 노로바이러스 증가 추세.jpg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역 내 표본 의료기관으로 지정된 병·의원에 내원 또는 입원한 설사질환 환자들을 대상으로 세균 16종, 바이러스 5종, 원충 4종의 원인병원체를 확인하여 감염병의 유행 양상을 조기 파악하는 설사질환 감시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감시결과 지난해 동절기부터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주요 원인균으로는 노로바이러스로 작년 11월 3.6%, 12월 8.6%, 올해 1월 4주차 27.5%로 확인되었고, 이 기간 연령대별 발생률은 5세 이하의 영유아가 66.7%로 가장 높아 성인보다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의 건강관리에 더욱 유의해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노로바이러스는 감염 후 평균 1~2일 이내 구토와 설사를 동반한 급성위장관염을 일으키며, 감염경로가 다양하고 접촉에 의해 쉽게 전파 될 수 있어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 시설에서는 꼼꼼한 손씻기와 음식물 익혀먹기 등 감염 예방을 위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대전시 전재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올해는 특히 설사질환 감시 참여 의료기관을 기존 3개소에서 5개소로 확대 강화하여 우리지역의 장관감염증에 대한 더욱 정확한 유행예측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춥고 건조한 시기인 3월까지는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장염이 많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겨울철에도 식중독 예방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20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지역 설사질환 감시결과‘노로바이러스’증가 추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