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2(금)

대전시,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판암점도 활짝 개방

아이 키우기 좋은 양육환경 조성 노력~ 원도심 활성화 도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04 22: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대전시,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판암점도 활짝 개방~ (3).jpg

 대전시는 지난 2월 24일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둔산점(육아종합지원센터 분소) 개소에 이어 4일 오후 3시 판암점도 문을 열었다.

 

 이 날 개소식은 허태정 대전시장과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황인호 동구청장, 수탁기관인 사회서비스원 유미 대표, 대전어린이집연합회 이애란 회장, 양육 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 컷팅식 등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 최소인원으로 진행됐다.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판암점(육아종합지원센터 분소)은 2020년 주민참여 시민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영유아 놀이체험실 설치’사업을 적극 반영한 것으로,

 

 영유아와 부모들에게 가장 필요한 원스톱 육아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장난감도서관 및 시간제보육실까지 병행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장소는 동구청에서 전세임대계약 후 시에 무상임대(전용면적 580㎡)로 제공하고, 시에서는 시설설치 및 운영을 하는 것으로 20.9.25. 업무협약을 하고 설치공사를 추진했다.

 

 대전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판암점은 영유아 놀이체험실을 중점으로 스스로 탐색하고 놀이하는 숲을 테마로 한 오감자극 놀이콘텐츠 5개 존으로 구성했으며, 장난감 대여, 시간제 보육실 등 영유아 성장발달 지원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됐다.

 

 한편, 육아종합지원센터 둔산점과 판암점에서는 부모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하여 아이들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육아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육아종합지원센터와 함께 장난감도서관 둔산점과 판암점의 개관으로, 그동안 접근성 문제로 이용이 어려웠던 양육부모들이 아이들을 키우는 데 큰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면서, “아이들이 뛰어노는 이런 공간에서 아이와 부모가 함께 공감하는 행복한 자람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32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시, 어린이 장난감도서관 판암점도 활짝 개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