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2(금)

교과서음악회,노래로 떠나는 음악여행

대전시립합창단 3. 27.(토) 15:00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2 15: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정됨_교과서 음악회 노래로 떠나는 음악여행.jpg

 대전시립합창단 ‘교과서 음악회-노래로 떠나는 음악여행’이 3월 27일 토요일 오후 3시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무대에 오른다.

 

 대전시립합창단 김동혁 전임지휘자의 지휘로 진행되는 교과서 음악회는 중·고등학교 교과서 속의 노래들을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춰 기획한 연주회로 오페라 합창부터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게 될 뮤지컬 음악까지 세계 여러 나라의 곡들을 경험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한다. 특히 이번 연주회는 정통 합창음악의 이해를 돕기 위해 친절하고 재미있는 지휘자의 해설이 있는 음악회로 진행된다.

 

 ‘노래로 떠나는 음악여행’을 주제로 하는 이번 연주회는 바흐, 멘델스존, 슈베르트, 푸치니 등 거장 작곡가들이 주로 활동했던 독일 라이프치히, 오스트리아 빈, 이탈리아 밀라노, 영국 런던 등 나라와 지역으로 테마를 나누어 대전시립합창단의 아름다운 하모니와 함께 유럽 여행을 떠나는 설렘 가득한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독일 라이프치히를 테마로 꾸며진 첫 무대는 우리 귀에 익숙하고 가장 잘 알려진 구노의‘아베 마리아’를 시작으로 십자군 전쟁을 배경으로 하는 사랑 이야기 헨델(G. F. Händel)의 오페라‘리날도’중 ‘울게 하소서(Lascia ch'io pianga)’, 하이네의 시에 곡을 붙인 노래로 온화한 선율이 인상적인 멘델스존(F. Mendelssohn)의 ‘노래의 날개 위에(Auf flügeln des Gesanges)’를 들려준다.

 

 오스트리아 빈을 테마로 꾸며지는 두 번째 무대에서는 주로 아름다운 시에 곡을 붙인 연가곡과 성가곡으로 서정적이고 성스러운 무대를 준비한다. 슈베르트(F. Schubert)의 걸작 ‘송어’를 시작으로 베토벤의 유명한 달빛 소나타(월광)의 첫 악장 아다지오에 미사 기도문 ‘키리에(Kyrie)’를 가사로 붙인 합창곡 베토벤(L. v. Beethoven)의 ‘월광 소나타에 의한 키리에(Kyrie based on the adagio of the Moonlight Sonata)’, 청아한 선율로 평화와 안식을 노래하는 모차르트(W. A. Mozart)의‘거룩한 성체(Ave Verum Corpus)’를 선보인다.

 

 또한, 이탈리아 밀라노와 영국 런던을 테마로 꾸며지는 후반부 무대에서는 오페라의 거장 푸치니와 베르디의 귀에 익숙한 오페라 합창음악과 뮤지컬 음악을 들려준다. 푸치니(G. Puccini)의 오페라‘잔니 스키키’중‘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O mio babbino caro)’, 오페라‘라 트라비아타’중 ‘축배의 노래(Brindisi)’ 웨버(A. L. Webber)의 뮤지컬‘오페라의 유령’중 ‘당신에게 바라는 모든 것(All I Ask of You)’등 화려한 선율, 다채로운 색채와 활력이 가득한 무대로 관객들의 감성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 밖에도 상큼한 멜로디의 혼성 5중창 아카펠라‘아이 씽, 유 씽(I Sing, You Sing)’과 경쾌한 리듬으로 노래하는 혼성합창‘씽 씽 씽(Sing Sing Sing)’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316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과서음악회,노래로 떠나는 음악여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