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7(월)

차용국 시인의 4번째 시집

자연과 삶의 의미에 관한 성찰과 애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20 21: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차용국 시집.jpg


차용국 시인이 네번째 시집 <호감-다 사랑이다>를 펴냈다. 자연과 삶의 의미를 성찰하고 따뜻한 애정의 시선을 보낸다. 시인은 나무 한 그루, 열매 하나와 같이, 자연과 일상의 주변에서 마주치는 사물과 현상에 대한 독특한 관찰과 사유의 시도가 돋보인다.
 
시인은 시적 대상을 해석하고 설명하지 않는다. 시인이 주목하고 찾는 것은 소리다. 시는 곧 소리요 울림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시인은 근원적인 소리와 울림을 심안(마음의 눈)으로 보고 듣고 기록하고 노래하는 사람이라고 한다. 진솔한 깨달음은 그렇게 전해지는 것이라고 한다. 겸허하면서도 격정적인 시적 언술로.
 
차용국 시인은 책상에서 시 쓰는 법을 배우지 못했다고 한다. 그는 산과 들과 강과 바다와 도농의 번잡한 시장과 골목과 빌딩, 그리고 버스와 전철 등에서 시를 짓는다. 시집을 펴낸 도서출판 신정 박선해 대표는 ''차용국 시인은 걸어가는 길이 곧 시를 짓는 책상''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의 시는 발품의 수고와 현장의 생생한 이미지가 어우리진 배경을 이루고 있다.
 
신간 시집 <호감-다 사랑이다> 머리에는 저자의 군말을 쓰지 않고, '종자와시인 박물관' 야외에 서 있는 그의 ''옹이'' 시비와, 그의 아들이 초등학교 3학년 때 쓰고 그린 ''친구 생각'' 동시화, 그리고 ''서시-다 사랑이다''로 대체했다. 말미에는 23인 ''글벗지기들의 축하 세레나데''와 함께한 점이 눈에 띈다.
 
시집은  총 5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 '심안 밝은 나라로 가자'는 자연과 삶에 관한 성찰의 시다. 제2부 '단 한 번의 행운'은 사랑과 추억을, 제3부 '천년의 약속'은 그리움을 노래한다. 제4부 '경자년 보고서'는 코로나19로 힘들었던 2020년의 기록이다. 제5부 '어울려 걷는 길'은 제1시집(길~길26)과 제2시집(길27~길46)의 '길' 연작시(길47~길67)를 이어서 걸었다.
 
문학평론가이기도 한 차용국 시인은, 국방일보 '시가 있는 풍경' 코너에 여러 시인들의 시를 소개하고 있으며, 강원경제신문 '서평 쓰는 시인' 코너에 문학은 물론 사회 문화, 과학 기술, 시사 등에 관한 책 서평을 연재하고 있으며, 이치저널 '차용국의 걷기 여행이야기' 코너에 여행 산문을 연재하고 있다. 그동안 이렇게 발로 쓴 글 중에서 시집 <삶의 빛을 찾아, 2018>, <삶은 다 경이롭다, 2019>와 시조집 <사랑만은 제자리, 2020>를 출간한 바 있다.
 

차용국 시인.jpg

<차용국 시인, 수필가, 문학평론가 프로필>
▲연세대학교 행정대학원(사회학 석사)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가곡작사가협회 회원
▲문예마을작가회 회원 등
▲시집 '삶은 다 경이롭다', '삶의 빛을 찾아'
▲시조집 '사랑만은 제자리'
▲논문 '다문화사회의 한국군의 과제와 역할에 관한 연구'
▲김해일보 남명문학상, 신문예 평론 신인상
▲새한일보 신춘문예문학상 등          

 

 

전체댓글 0

  • 229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차용국 시인의 4번째 시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