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8(월)

부처님의 말씀을 전하는, 화전 한현숙 작품 전시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13 09: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10613092236_etgsqogi.jpg
금강반야바라밀경 작품

 

12일 오후 4시에 화전 한현숙 한글사경전이 대전시립미술관 제4전시실에서 612일부터 18일까지 열린다.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대전광역시지회가 주최하고, 33회 대전미술대전 운영위원회 주관으로 진행하며,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전시장을 운영한다.

 

 

[크기변환]DSC_1953~.JPG
내빈들을 소개하시는 화전 한현숙 선생


이번 전시는 대전광역시 미술대전 초대작가상 수상 기념 초대전으로 30년 동안 정진해 온 화전 한현숙 선생이 서예작가로서의 작품 전시회이다. 2013년 개인전에 이어 프랑스의 파리 지성창간 15주년 기념으로 열린 대한민국한글서예초대전과 2017년 개인전 개운생동2’에 이어 4번째 개인전이다.

 

 

[크기변환]DSC_1977.JPG
인사말씀을 하는 화전 한현숙 선생


화전 선생은 산스크리트어에서 한자로 전해진 불경을 한글로 옮긴 작품을 선보인다. 금강경을 비롯해 법화경, 불설아미타경, 지장보살본원경, 관세음보살 보문, 반야심경, 신묘장구대다라니경 등이 전문(全文)이 한글로 전시되며, 삼조승찬대사 신심명, 육바라밀, 의상조사 법성게, 애련설의 내용 등 경전 내용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크기변환]DSC_2016~.JPG
축가를 부른 계족산 뻔뻔한 클래식 정진옥 단장


한현숙 작가는 제가 사경을 한 동기는 사찰을 30대 초반부터 다니면서 부처님 말씀을 옮기고 싶어서 사경부터 했습니다.”한글로 써 놓았기 때문에 읽어보시면 공덕을 지을 수 있다는 뜻이 있으며, 이렇게 많이 오셔서 앞으로 정진하는 모습을 보여주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크기변환]DSC_2057.JPG
참석한 내빈들과 기념촬영

 

화전 선생은 참석하신 내빈 소개에 이어 작품에 대한 설명을 했다. 그리고 계족산 뻔뻔한 클래식 정진옥 단장이 축가를 불러 주었다.

 

전체댓글 0

  • 262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처님의 말씀을 전하는, 화전 한현숙 작품 전시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