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7(월)

허태정 시장,‘대전제2생활치료센터’현장 점검

26일 개소, 환자병상 116개(2인실 53개, 1인실 10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26 18: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허태정 시장,‘대전제2생활치료센터’현장 점검04.jpg

 허태정 대전시장은 26일 관저동 한국발전인재개발원에 개소하는 코로나 19 경증환자 치료시설인 ‘대전제2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하여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생활치료센터로 개소에 앞서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장종태 서구청장, 관저동 주민자치위원장을 비롯한 주민 10여 명이 허 시장과 함께 시설현황을 살펴보았다.

 

 이날 함께한 지역주민들은 의료진의 경증환자 치료방법, 경찰서의 보안 및 안전관련 사항 등을 꼼꼼하게 확인하였으며, 특히 외부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운영을 당부했다.

 

 또한 대전시를 비롯한 협력병원인 건양대병원 및 국방부, 대전경찰청, 소방본부 등 참여기관의 역할 분담 및 운영 시스템에 대해서도 점검했다.

 

 제2생활치료센터는 인재개발원 생활관을 확진자 격리동과 운영요원 근무동으로 분리하여 설치되었다. CCTV 및 시건장치 보강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조치도 강화했으며, 인재개발원 이용자 진출입로와 센터 진출입로를 차단벽으로 분리하여 안전성도 확보하였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대전 확진자들이 지역의 병상이 부족하여 타 지역에서 치료를 받고 있거나 집에서 대기하는 경우가 있다”며 시설이용에 협조해준 관계자와 지역 주민께 “큰 품으로 협조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체계적이고 엄격하게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여, 주민들이 안심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제2생활치료센터는 대전시, 대전경찰청, 대전소방본부 등이 운영에 참여하고 건양대병원이 협력병원으로 지정되었으며, 환자병상 116개(2인실 53개, 1인실 10개)로 올 연말까지 운영될 계획이다.

 

 한편, 대전지역에서 운영중인 생활치료센터는 지난 4월에 개소한 LH연구원(168병상)과 오늘 개소하는 한국발전인재개발원(116병상) 등 2개소이며 두 곳 모두 대전시가 주관하여 운영 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531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허태정 시장,‘대전제2생활치료센터’현장 점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