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7(월)

대전 유성시외버스정류소 이전 정상운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12 16: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10812164029_eovriwxv.jpg

대전시는 현재의 봉명동 유성시외버스정류소를 인근 구암동 유성복합터미널 부지내(구암역 옆)로 새롭게 이전하고 12일부터(첫차 6시30분, 막차 10시) 운영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구암동(95-4번지)에 지상 1층, 부지 2,800㎡, 건물면적 496.49㎡(150평) 규모로 건립되었으며, 매표실, 대합실, 부대·편의시설 등이 들어섰다.

[크기변환]대전시, 유성시외버스정류소 40년만에 새단장 이전03.jpg

 그동안 일대 교통 혼잡의 원인으로 지목되던 버스 승차 공간은 7개로 늘어나고, 하차장과 버스대기장소까지 갖추어져 현재의 정류소보다 훨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하루 2천여 명이 이용하는 곳으로 시설이 노후화되고 장소가 협소하여 이용이 불편했다. 또한 유성IC, 유성시장, 유성온천역 등 대중이용 시설이 밀집된 곳에 위치하여 상습적인 교통체증으로 시민들의 이전요구가 지속되었던 곳이다.

 

 이에 시는 2020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시까지 유성시외버스정류소 임시이전을 결정하고, 지난 7월에 공사를 완료하고 12일부터 이전운영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12개 운송사가 25개 노선에 대해 하루에 250편 운행한다. 약간의 진통을 겪었으나 시 당국의 노력과 충청남도의 협조, 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들의 시민편의를 위한 노력의 결과로 정상 운영하게 되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유성시외버스정류소가 시설이 협소하고 낡아서 이용시민들의 불편이 컸던 게 사실인데, 새 정류소로 이전하여 쾌적하고 편리하게 시외버스를 이용하실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께서 정류소 이전에 따른 혼란과 불편을 겪지 않으시도록

다각적인 홍보를 통해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1967년 최초 설치되었고 지난 1983년 봉명동 561-13에 이전설치된 이후 40여 년간 동서울과 천안, 공주방면 등 25개 노선의 시외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이번에 이전하는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유성복합터미널 완공까지 약 5년 정도 사용될 예정이다.

전체댓글 0

  • 431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 유성시외버스정류소 이전 정상운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